위키낱말사전, 말과 글의 누리
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

한자[편집]

(訓) 없는 것을 지어내다, 속이다
(音)
부수 (部首) (말씀 언) 7획
획수 (劃數) 총 14획
pix.gif
pix.gif
pix.gif
pix.gif
pix.gif
  • 涉何功 섭하는 공을 세운 것처럼 속였다. [1]

각주[편집]

  1. 사마천(기원전 1세기),《사기》〈권115 조선열전(朝鮮列傳)