벼슬

위키낱말사전, 말과 글의 누리
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

한국어[편집]

IPA/pjʌ̹sʰɯɭ/
발음[]
국어의 로마자 표기
Revised Romanization
byeoseul
매큔-라이샤워 표기
McCune-Reischauer
pyŏsŭl
예일 표기
Yale Romanization
pyesul

명사[편집]

  • 어원: 15세기부터.
  1. 관아에 나가서 나랏일을 맡아 다스리는 자리. 또는 그런 일. 구실보다 높은 직이다.
    • 높은 벼슬과 후한 봉록.
    • 벼슬 살다.
    • 벼슬을 사다.
    • 벼슬을 지내다.
    • 그는 벼슬 한자리 못해 보았다.
    • 이 서울 양반이 혹시 통정대부 따위 지체 높은 벼슬을 지낸 사람이라면 문전성시를 이루는 문객으로 오히려 사람멀미를 느낄 판이었다.≪현기영, 변방에 우짖는 새≫
    • 자네 고조부께서는 참판 벼슬까지 하셨는데 이리 빈둥거리고 있어 쓰겠나?≪박경리, 토지≫
    • “…믿어지지 않겠지만, 문중에 전해 내리는 말씀이 있다네. 여기에 묻힐 분은 정일품 벼슬 이상이어야 한다는 얘기지.” 당숙의 표정은 끝까지 근엄해 보였다.≪전상국, 하늘 아래 그 자리≫
    • 그리고 끝내는 나라를 빼앗은 민족의 원수가 주는 벼슬과 돈에 노하기는커녕 침을 뱉고 돌아설 용기마저 없었다.≪정병욱 외, 한국의 인간상≫
  • 1985, 이병주, 《지리산》(1~7권), 기린원.
  • 그 노모는 상등병이란 것을 끔찍한 벼슬로만 알았고 그게 아들을 죽음터로 몰고 갈 줄은 꿈에도 상상하지 못했을 것이었다.
  • 2. 어떤 기관이나 직장 따위에서 일정한 직위를 속되게 이르는 말.


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문서에는 국립국어원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-동일조건변경허락 2.0 대한민국 라이선스로 배포한 여러 인터넷 사전(우리말샘, 한국어기초사전, 한국어-영어 학습사전)의 내용이 포함되어 있습니다.